가디언즈 (Rise of the Guardians, 2012)

가디언즈

줄거리

어린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만큼 그에 알맞은 줄거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복잡하지 않고, 반전도 없고, 선과 악이 뚜렷하게 대비되고, 해피엔딩입니다.
조금 더 나이가 든 아이들을 위한 교훈도 있습니다.
‘네 중심에는 무엇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산타에게서는 호기심을, 잭 프로스트에게서는 즐거움을 찾아냅니다.

캐릭터

서구 문화에 등장하는 동화속 캐릭터들을 등장시킵니다.
크리스마스에 선물을 가져다 준다는 산타클로스 이외에는 우리나라 문화에서는 낯선 캐릭터들이 등장합니다.
잭 프로스트를 동장군으로 번역하는 데까지는 성공했지만, 버니, 투스, 샌드맨, 피치는 번역할 수 없었습니다.
우리나라 신화, 전설, 동화 등에 여기에 맞는 캐릭터가 없기 때문입니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했음에도 불구하고 어린이들이 익숙하게 느끼지 못할 만한 이유가 됩니다.

엔딩 크레딧

엔딩 크레딧이 짤막하게 있습니다.
가디언들과 작별 인사를 한 뒤에 잠든 아이들을 집안까지 데려다 놓는 과정입니다.
베이비투스, 요정, 이스터에그 등이 동원됩니다.
애니메이션 전체 분량 중에서 가장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관련 포스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