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아북 리뷰 [3/3] 체험기

이전 포스팅에서 코코아북의 서비스와 안드로이드 어플을 다루었습니다.

코코아북 리뷰 [1/3] 서비스

코코아북 리뷰 [2/3] 안드로이드 어플

이번 포스팅에서는 실제로 1주일간 코코아북 서비스를 이용한 후기를 다룹니다.

3월 30일

위드블로그에서 코코아북 리뷰어로 선정되었습니다.
아이템으로는 연락처 확인권, 제가 선택했어요, 누가 나를 선택했을까를 지원받았습니다.

3월 31일

코코아북 라운지에서 만난 분 중 마음에 드는 분에게 `제가 선택했어요` 아이템을 사용했습니다.
상대방도 저를 선택해 주어서 연결되었습니다.

 

연락처 확인권 아이템을 사용해서 상대방의 전화번호를 확인했습니다.

카톡으로 말을 걸었고, 며칠 동안 카톡으로 대화한 끝에 만날 약속을 잡았습니다.

 

곧 만날 예정입니다.

4월 5일

코코아북에서 저를 선택한 분이 있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당시에 `누가 나를 선택했을까` 아이템을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누가 저를 선택한 것인지는 알게 되었지만, 저는 이미 다른 분을 선택한 상태였기 때문에 서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4월 6일

그러나 저는 그분도 마음에 들었기 때문에 다음날 `타임머신` 아이템을 구입해서 어제 저를 선택했던 분을 제가 다시 선택했습니다.
상대방도 저의 선택을 받아주어서 연결되었습니다.
타임머신 아이템에 포함된 연락처 확인권으로 핸드폰 번호를 확인했습니다.

 

우선 문자로 말을 걸었고, 카톡으로 연락한지 3일만에 만날 약속을 잡았습니다.

 

곧 만날 예정입니다.

느낀 점

소셜 데이팅이라는 서비스가 단순하지만 굉장히 획기적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매일 3명의 새로운 이성을 소개받기 때문에 마음에 드는 분을 만날 기회가 많았습니다.
서로 마음에 들어 선택한 경우에만 이름과 연락처가 공개되니 개인 정보 유출에 대한 걱정도 덜 수 있었습니다.
비록 연결된 이후에는 아이템을 구입해야 연락처를 알 수 있었지만, 아이템의 가격이 커피 한 잔보다 저렴한 2,900원에 불과해 경제적인 부담은 크지 않았습니다.

코코아북이 훌륭한 서비스이지만 그렇다고 모든 것을 해 주지는 않습니다.
회원 가입을 하고 소개받아 연결되는 것까지는 소셜 데이팅 회사에서 해주는 부분입니다.
그렇지만 연락처를 확인한 이후에 충분히 연락하면서 서로 친해지고 만나기까지의 과정은 여전히 자신의 몫입니다.
소셜 데이팅이 보다 활성화되고 발전해서 이 세상에 외로운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상으로 증류수의 코코아북 리뷰를 마치겠습니다.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관련 포스트

“코코아북 리뷰 [3/3] 체험기”에 대한 한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