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The Berlin File, 2013)

베를린

후기

원래의 개봉일은 1월 31일이었지만 이틀 일찍 개봉했습니다.
개봉 한 달 전부터 기대해왔던 작품이었기 때문에 이번에 개봉하자마자 보게 되었습니다.
아직 입소문을 타기 전이어서 그런지 영화관에는 빈 자리들이 많이 눈에 띄었습니다.

줄거리

북한에서 김정은이 정권을 잡은 이후, 이학수와 표종성 대신에 베를린을 장악하려 동명수가 파견됩니다.
이후 북한, 아랍, 미국, 한국, 이스라엘간의 치열한 첩보전이 이루어지고 많은 사람이 희생당합니다.
그러나 결국 아무도 승리하지 못한 채로 영화는 끝납니다.

표종성

영화의 주인공입니다.
북한 소속의 뛰어난 고스트 요원이었지만, 북한에 배신당하고 아내와 임신중인 아이를 잃습니다.
한국으로 망명을 신청하지만 한국에 배신당합니다.
정진수의 도움으로 탈출한 뒤에는 동명수의 아버지에게 복수하러 러시아로 떠납니다.
그는 살아남았지만 한국, 북한 어디에서도 환영받지 못하고, 아내와 자식을 잃었고, 오직 복수의 대상만이 남아 있습니다.

정진수

베를린에서의 불법 무기거래를 추적하던 한국 국정원 소속의 요원입니다.
김정일의 마카오 비밀 계좌를 알아내기 위해 노력하지만 결국 얻지 못합니다.
친분 있던 CIA 요원이 동명수에게 살해당한 후, 그 CIA 요원의 핸드폰을 단서로 이스라엘 요원과 접촉하여 동명수의 음모를 알아차립니다.
갈 곳 없는 표종성에게 망명을 권유하고 아내 련정희를 구하는 일을 돕습니다.
그러나 표종성이 북한으로 송환되어 숙청될 것임을 알아차린 후에는 표종성을 탈출시킵니다.
죽을 위험을 무릅쓰고 노력했지만 결국 아무 것도 얻어내지 못합니다.

동명수

표종성에게 배운 뛰어난 북한 요원입니다.
그의 아버지와 함께 베를린을 장악하려는 음모를 꾸미고 있습니다.
주로 다른 사람들 사이를 이간질하여 서로를 공격하도록 만들고 그 와중에 자신의 이익을 취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스라엘과 손잡고 아랍, 러시아, 북한 간의 무기거래를 실패하게 만들고, 이를 구실로 자신이 베를린으로 파견나옵니다.
표종성의 아내 련정희가 임신한 것을 이용하여 표종성이 련정희를 의심하게 만들고, 이를 통해 CIA 요원과 이학수를 제거합니다.
아랍과 손잡고 표종성과 련정희를 제거하려 하지만 표종성에 의해 그의 배신행위가 탄로납니다.
결국 그의 계획은 실패하고 표종성의 손에 죽음을 맞습니다.

정리

흑백 필름 분위기로 처리된 초반 장면들이 몰입을 돕습니다.
여러 음모와 배신이 복잡하게 엮여 있어서, 한 번 보고 영화 내용을 이해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아무도 승리하지 못한다는 결론은 허무하지만, 그러한 결론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이 매우 자연스럽고 개연성 있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액션 영화에 전형적으로 등장하는 자동차 추격장면이 등장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총격전과 육탄전 장면들만으로 훌륭하게 액션 장면이 구성되었습니다.
속편을 기대하게 만드는 마무리도 마음에 듭니다.

관련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