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왕 랄프 (Wreck-It Ralph, 2012)

주먹왕 랄프

후기

개봉 전부터 굉장히 기대하고 있던 작품입니다.
오늘(12월 19일) 개봉해서 왕십리 CGV에서 3D로 보고 왔습니다.

가족들이 함께 보러 왔는지 어린이들이 상당히 많았습니다.
영화 시작 전에 시끌시끌해서 걱정했는데 영화가 시작된 후에는 다행히 조용해졌습니다.

영화가 끝난 뒤에 박수 갈채는 없었지만, 주변 사람들 모두 재미있어 했습니다.
저는 이 작품에 굉장히 기대가 컸었는데 기대를 충분히 만족시켰습니다.
몇 년 전 아바타를 보았을 때 만큼의 감동이 있었다고 감히 말할 수 있습니다.

줄거리

남주인공 ‘랄프’는 다고쳐 펠릭스라는 게임에서 악당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그가 건물을 부수면 ‘다고쳐 펠릭스’가 건물을 고칩니다.

다고쳐 펠릭스 게임 30주년 기념일에도 초대받지 못한 랄프는 다른 게임으로 떠납니다.
그가 메달을 따오면 사람들이 자기를 환영해 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랄프는 히어로스 듀티라는 게임에서 ‘hero’라고 적힌 메달을 얻습니다.
그러나 실수로 싸이버그를 건드려서 부화시키고 그 중 하나의 싸이버그와 함께 우주선을 탑니다.

랄프가 불시착한 게임은 슈가러시입니다.
이곳에서 여주인공 ‘바넬로피’를 만납니다.
바넬로피는 게임 버그 때문에 지지직거리면서 사라졌다가 다른 곳으로 순간이동하기 때문에 깜박이라는 별명이 있습니다.
그녀의 버그 때문에 그녀가 경주에 참여하는 것을 다들 원하지 않습니다.

랄프는 자신과 비슷한 처지의 바넬로피를 이해하게 되고 그녀의 경주 준비를 돕습니다.
과자 자동차를 만들고, 연습용 트랙을 만들고, 운전을 가르쳐 줍니다.

그러나 바넬로피가 우승하면 슈가러시 게임기가 퇴출될 것이라는 킹캔디의 이야기에 설득당해 바넬로피의 과자 자동차를 부수고 메달을 가지고 자신의 게임으로 돌아옵니다.
그러나 다고쳐 펠릭스 게임 속 사람들은 다 떠났고, 자신을 반겨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랄프는 다시 슈가러시로 돌아가서 바넬로피가 경주에 참가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경주가 끝나갈 즈음 히어로스 듀티에서 랄프와 함께 넘어온 싸이버그가 번식해서 슈가러시 게임을 공격합니다.

그 이후의 이야기는 아래의 엔딩(스포) 부분에서 다루었습니다.

구성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영화인 만큼 순행적 구성으로 시간이 진행됩니다.
예외는 히어로스 듀티의 칼훈 병장이 결혼식 장면을 회상하는 장면과, 터보 이야기를 소개할 때 정도입니다.

장소는 크게 게임 안과 게임 밖으로 나뉩니다.
게임 안에서 진행되는 이야기가 대부분을 이루고, 다고쳐 펠릭스, 히어로스 듀티, 슈가러시 게임이 주된 배경이 됩니다.

인물은 남주인공 랄프, 여주인공 바넬로피, 칼훈 병장, 그리고 다고쳐 펠릭스가 주로 등장합니다.
칼훈 병장과 다고쳐 펠릭스가 선한 인물을 대표한다고 하면, 사이버그와 캔디킹은 악역을 맡습니다.

두 개의 메달

영화 속에는 두 가지 종류의 메달이 등장합니다.
하나는 히어로스 듀티에서 랄프가 얻은 ‘hero’라고 적힌 메달입니다.
다른 하나는 슈가러시에서 바넬로피가 랄프에게 준 ‘you are my hero’ 라고 적힌 메달입니다.

히어로스 듀티의 메달은 결과를 상징합니다.
랄프가 전투를 거치지 않고 무작정 마지막 층에 올라가 얻어낸 메달입니다.
메달을 목에 걸 때에 화려한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지만 공허할 뿐입니다.
그가 그 메달을 걸고 다고쳐 펠릭스 게임으로 돌아갔지만 아무도 그를 영웅으로 인정하지 않습니다.

슈가러시의 메달은 과정을 상징합니다.
이것은 바넬로피가 레이싱에 참여하기 전에 이미 받은 것입니다.
랄프와 바넬로피의 노력이 담겨 있고 진정한 영웅에게 주어지는 것입니다.

엔딩(스포)

사실 슈가러시의 왕은 터보였습니다.
터보는 다른 레이싱 게임의 인기를 질투해서 다른 게임에 침입해서 문제를 일으켰던 사람입니다.
결국 터보 자신의 게임기와 다른 레이싱 게임기 모두를 고장내고 사라졌습니다.
그가 슈가러시의 공주였던 바넬로피를 몰아내고 자신이 왕의 자리를 차지했던 것이었습니다.
결국 랄프가 슈가러시에서 사이버그를 없앨 때에 터보(캔디 킹)도 함께 사라집니다.
바넬로피는 레이싱을 완주하고 게임이 리셋되어 다시 공주 자리를 되찾습니다.
다고쳐 펠릭스와 칼훈 병장은 결혼합니다.

엔딩 크레딧 이후의 영상(쿠키영상)은 없습니다.
다만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는 동안 다양한 게임 캐릭터들이 등장해서 작은 재미를 줍니다.

관련 포스트

대선 부재자 투표하고 왔습니다

부재자투표

12월 19일 대통령 선거를 6일 앞두고 부재자 투표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부재자 투표는 12월 13일(목) ~ 14일(금), 오전 6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 할 수 있습니다.
부재자투표용지를 받은 사람들은 근처에 있는 부재자투표소 어디든 가서 투표하면 됩니다.

부재자투표소 위치는 아래의 중앙성거관리위원회 안내 링크를 참조하세요.

부재자투표소 설치 현황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투표 후기

외국에 나가 있는 기간이라 투표하지 못했던 한 번을 제외하고는, 투표권이 생긴 이후의 모든 선거에 참여해 왔습니다.

지난 11월 말 부재자 투표 신청 기간에 신청을 했습니다.
며칠 전에 우편으로 부재자투표 봉투(큰 봉투)를 받았습니다.
봉투 안에 선거공보물과 함께 회송용 봉투(작은 봉투), 투표 용지가 함께 들어 있습니다.

부재자투표 봉투

신분증, 큰 봉투, 작은 봉투, 투표용지를 가지고 가까운 부재자투표소를 찾았습니다.

종로구청

부재자투표소 근처에 가니 이런 안내 팻말을 볼 수 있습니다.

부재자 투표 안내

투표소에 들어가면 먼저 본인확인을 하고 기표를 하고 투표용지를 봉투에 담아 나와서 봉함하고 투표함에 넣으면 됩니다.

투표방법

출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투표를 하고 나온 후에 다른 분께 부탁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인증샷

대선 당일에는 인증샷에 손가락 개수로 표시를 하면 안 된다고 합니다.

혹시라도 부재자투표를 신청한 후에 부재자 투표 기간에 투표하지 못한 분들은 투표 당일에 주소등록지에 가서 부재자투표용지와 회송용봉투를 반납하고 투표할 수 있습니다.

민주주의의 꽃은 선거입니다. 투표합시다.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관련 포스트

정보처리기사 필기시험 준비, 응시 후기

정보처리기사 시험에 대해서는 이 블로그에 있는 아래의 글을 참고하세요.

정보처리기사 원서접수

3월 30일

온라인으로 2012 시나공 정보처리기사 필기/실기 교재를 주문했습니다.
아직 공부는 시작하지 않았습니다.

4월 2일

배송된 시나공 문제집을 받아 4권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것만 확인하고 그대로 책꽂이에 꽂아두었습니다.
아직 공부는 시작하지 않았습니다.

4월 27일

정보처리기사 필기시험 원서접수를 했습니다.
아직 공부는 시작하지 않았습니다.

5월 15일

시나공 문제집 1편의 첫 50페이지에 대해 개념공부와 문제풀이를 했습니다.

5월 19일

바쁜 일이 생겨서 5월 15일 이후로는 공부를 더 하지 못하다가 시험 전날 저녁이 되어서야 다시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하루만에 남은 분량의 개념공부와 문제풀이를 할 수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선택과 집중을 하기로 했습니다.
아직 공부하지 못한 나머지 부분을 버리고, 최근 5번의 정보처리기사 기출문제를 중심으로 공부하기로 했습니다.
물론 답만 외우고 넘어가는 방식이 아니라, 각각의 문제 밑에 달려 있는 전문가 조언과 병행학습을 완전히 이해하는 방식으로 공부했습니다.
병행학습에 기록된 내용만으로 이해가 되지 않을 경우 문제 위에 달려 있는 섹션과 필드를 찾아보고 개념공부를 해서 이해한 뒤에 넘어갔습니다.
이렇게 해서 문제집에 수록된 첫 번째 기출문제인 2010년 5월 시험문제 100개를 다 공부하는 데에도 꽤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그런 뒤에 두 번째 기출문제인 2010년 9월 시험문제들을 공부했는데, 앞에서 풀었던 문제들과 비슷한 문제들이 있어서 처음보다는 금방 공부했습니다.
두 번째 기출문제까지 공부하고 나니 이미 새벽 3시가 되어서, 다음 날 아침에 나머지 내용을 공부하기로 하고 잠들었습니다.

5월 20일

새벽 5시부터 30분 간격으로 맞춰 둔 알람 중 6시 알람을 듣고 일어났습니다.
세 번째 기출문제인 2011년 3월 시험 문제를 전부 공부하는 데에는 1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고사장까지의 이동 시간을 고려하여, 2011년 6월과 8월 기출문제는 시험치기 전까지 다 보지 못할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그래서 2011년 6월과 8월의 기출문제 중에서는 앞에서 기출문제에서 비슷한 문제가 자주 출제되지 않았던 제2과목(전자계산기 구조)과 제5과목(데이터 통신)만 공부하면서 고사장으로 이동했습니다.
고사장에 있는 다른 수험생들이 기존에 푼 문제들을 복습하거나 정리본을 보면서 공부하고 있는 동안, 저는 아직 못 다 푼 문제들을 풀고 있다가 시험 시작을 맞이했습니다.

시험

필기시험은 9시 30분부터 시작이 되었습니다.
그 전에 OMR 카드를 받아 이름과 수험번호 등을 기록했고, 시험지를 받아 인쇄가 잘못된 부분은 없는지 확인했습니다.
낯 익은 문제들이 눈에 많이 띄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우선 처음에는 거의 답을 확신하는 문제들에만 답을 체크하면서 한 번 풀었습니다.
그런 뒤에 OMR 답안지에 답을 표시하고, 그 숫자를 세어 보니 70개 정도 되었습니다.
일단 평균 점수 미달로 불합격하지는 않겠다는 생각에 안도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각 과목별로 확인해 보았을 때에 제2과목과 제5과목에서는 답을 확신하는 문제들이 각각 10개가 안되었습니다.
답을 확신한다고 해도 맞는다는 보장은 없었기 때문에 과락이 걱정이 되어서 나머지 문제들을 신중하게 찍기 시작했습니다.
시험 공부를 할 때보다 더 집중해서 가능한 한 모든 상상력을 동원해서 문제를 풀었습니다(찍었습니다).
퇴실이 가능한 10시 45분이 지나 11시 즈음에 고사장을 나왔습니다.
OMR 카드는 제출하고 시험지는 가져왔습니다.

채점

아직 가채점 답안이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시나공 책의 개념설명과 기출문제 해설을 찾아보면서 채점을 했습니다.
맞았다고 생각했던 문제에서 착각을 해서 틀린 문제들이 있어서 안타까웠습니다.
특히 과락이 나오지 않을까 걱정했던 제2과목에서 반가산기 회로의 carry와 sum을 논리식으로 나타내는 문제를 잘못 체크해서 틀린 것을 발견했을 때에는 더욱 초조했습니다.

시험이 끝나고 가답안으로 채점한 결과는 과락 없이 평균 80점으로 예상되었습니다.(http://www.gisa79.com/)
다음 날 공단에서 공개한 정답으로 채점한 결과에서는 85/65/80/85/75점, 평균 78점으로 필기 시험을 통과했습니다.

실기 시험

이제는 실기 시험을 준비할 차례입니다.
실기 시험은 보다 미리 준비해 두어서 이번 필기 시험과 같이 아슬아슬한 상황을 만들지 않도록 해야겠습니다.

응시 후기는 이 블로그에 있는 아래의 글을 참조하세요.

정보처리기사 실기시험 준비, 응시, 합격 후기

관련 포스트

구글 코드잼 2012 예선 참가 후기

구글 코드잼

구글 코드잼에 대한 설명은 이전 포스팅을 참고하세요.(구글 코드잼 참가 신청)
4월 14일 오전 8시부터 15일 오전 9시까지 구글 코드잼 2012 온라인 예선이 열렸습니다.
대회 시작 시각이 되자 구글로부터 코드잼 예선 시작을 알리는 메일이 도착했습니다.
다음 링크에 접속해서 문제를 풀었습니다.
http://code.google.com/codejam

문제

문제는 A~D로 총 4개가 주어졌습니다.

A. Speaking in Tongues (15점)
B. Dancing With the Googlers (10점+10점)
C. Recycled Numbers (10점+15점)
D. Hall of Mirrors (15점+25점)

A 문제는 large input이 없었고, 나머지 문제들은 small input과 large input이 각각 채점되었습니다.
100점 만점에 20점을 넘으면 통과였기 때문에 1-2문제만 풀면 통과할 수 있었습니다.
작년과 달라진 점은 large input의 경우의 제한시간이 8분으로 늘었다는 점입니다.

풀이

작년에는 PHP를 사용했으나, 올해는 얼마 전부터 배우기 시작한 python을 사용하였습니다.

A. Speaking in Tongues

알파벳 26글자를 일대일대응으로 치환해서 만든 Googlerese라는 언어를 제시하고, 대응관계를 찾아서 Googlerese를 English로 번역하는 문제였습니다.
예문으로 주어진 3 문장을 분석해 보면 알파벳 26글자 중에서 24글자의 대응관계를 찾을 수 있지만, q와 z의 대응관계는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문제에 주어진 힌트를 살펴보면 z->q로 대응되는 것을 알 수 있으므로 일대일대응의 원리에 따라 q는 z에 대응됩니다.
이를 이용하여 주어진 Googlerese 문장을 번역할 수 있습니다.
large input 문제가 없고 small input 문제만 있었고, 쉽게 풀었습니다.
아마 암호화/복호화를 염두에 두고 출제한 문제로 생각됩니다.

B. Dancing With the Googlers

댄서들을 3명의 심사위원들이 평가하는 상황을 제시하고, 댄서가 받은 점수의 총점과 심사위원별 점수 중 최대값과의 관계를 구하는 문제입니다.
총점을 3으로 나눈 나머지에 따라 경우를 나누어 풀면 쉽게 풀립니다.
small input과 large input이 큰 차이 없이 쉽게 처리되어 답을 얻었습니다.
무엇을 염두에 두고 출제한 문제인지는 모르겠습니다.

C. Recycled Numbers

경우의 수 문제입니다.
주어진 범위 내에 속한 n자리 숫자를 재배열한 새로운 숫자를 만들어서 다시 주어진 범위 내에 속하도록 하는 경우의 수를 구합니다.
python의 성능을 믿고 for 문을 2번 중첩해서 사용한 결과 답이 구해졌습니다.
small input의 경우에는 금방 구해졌지만, large input의 경우에는 답을 구하는 데에 6분 정도 소요되어 아슬아슬하게 통과했습니다.
정렬 관련 알고리즘을 묻는 문제로 생각되지만 제대로 된 방식으로 푼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D. Hall of Mirrors

배점이 가장 크지만 제대로 풀지 못한 문제입니다.
거울로 된 방 안에서 자신의 모습이 몇 번이나 반사되어 보이는지를 묻는 문제입니다.
small input의 경우에는 방 안에 벽면에만 거울이 있고, 내부에는 또다른 거울이 없기 때문에 좌표평면으로 옮겨서 대칭과 거리, 기울기를 이용하여 풀었습니다.
large input의 경우에는 방 안에 또다른 정육면체 거울들이 존재했기 때문에 아예 풀 엄두를 내지 못했습니다.

성적

최종 성적은 A(15점) + B(10점+10점) + C(10점+15점) + D(15점) = 75점입니다.
등수로는 전세계 374등입니다.
예선 통과의 커트라인인 20점을 넘겼기 때문에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격자나 기하를 응용한 문제를 풀기 위한 공부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다음 라운드는 4월 28일에 한 번, 5월 6일에 두 번 열리고, 1000등 이내의 성적을 받으면 됩니다.

관련 포스트